Warning: fopen(/free/home/ahbon/html/zboard/data/now_member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 in /free/home/ahbon/html/zboard/lib.php on line 109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ahbon/html/zboard/lib.php on line 1099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ahbon/html/zboard/lib.php on line 1103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ahbon/html/zboard/lib.php on line 1104

Warning: fopen(/free/home/ahbon/html/zboard/data/now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 in /free/home/ahbon/html/zboard/lib.php on line 1098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ahbon/html/zboard/lib.php on line 1099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ahbon/html/zboard/lib.php on line 1103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ahbon/html/zboard/lib.php on line 1104
비즈와 퀼트가 있는 아봉공방



   
  http://ahbon.com
  chalcedony.jpg (34.2 KB)   DOWNLOAD : 40
  마노 이야기 (Calcedony & Agate)

원석을 이용해서 비즈 공예를 하다보면,
수많은 생소한 원석을 대하게 됩니다.
그 이름도 너무 많아서 다 외울 수도 없을 지경이라 느끼게 되지요.

도대체 칼세도니는 무엇이며 아게이트는 또 무엇일까?

우리가 여행을 다니다가 동굴 있는 고장에 가면,
얼룩무늬가 있는 예쁜 대리석 같은 돌들을 기념품으로 판매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마노이다.. 라고 생각하면 맞습니다.

마노에는 아주 많은 이름이 있습니다.
마노(瑪瑙)라는 이름은 원석의 모양이 말의 뇌수,즉 마뇌(馬腦)를 닮았다고 하여 유래되었다고 하네요.

흔히 캘세더니 또는 칼세도니, 카세도니아 등등으로 불리우는 이름은
Calcedony의 다양한 발음에서 오는 다른 이름인데,
이 이름의 어원은 소아시아의 비잔티움 가까이에 있는'칼세돈(Chalcedon)'이라는
항구에서 기원했을 것이라고 추측됩니다.

또, 아게이트(Agate)라고 불리우기도 하는데,
이탈리아의 시실리 섬의 산지인 어챠티스(Achates) 하(河)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일부에서는 캘세더니와 아게이트가 다른 원석으로 취급되는데요,
일반적으로 아게이트는 무늬가 있는 것을 의미하며,
캘세더니(옥수라고도 불리움)는 색이 더 곱고 균일한 것들로 취급하여
아게이트보다 고가에 팔리는 것이 보통입니다.

마노는 수정류와 같은 석영광물이지만, 결정을 이룬 방법이 다르며,
2차적 광물로 이산화규소의 수용액이 공동 (空洞) 이나 바위의 갈라진 틈에 침전되어 생성된 것이라 합니다.

마노가 수많은 다양한 색깔로 인해 사랑받는 이유는 그 변종이 많기 때문입니다.
21가지의 변종이 있다고 하는데 전부 다 알지는 못하겠구요,
아는대로 말씀드리자면,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1. 오닉스 (Onix)
아마 모르는 분이 안계실텐데...
오닉스란 그리스어로 손톱을 의미하는 말인데
손톱은 반달 모양의 흰부분과 핑크로 이루어져있기 때문에 그 말로부터 유래하여
직선의 줄무늬가 있는 마노에 오닉스란 이름이 붙게 되었다. 주로 흑과 백의 줄무늬가 있는 것을 말하며
순수한 검은색의 마노는 블랙 캘세더니라고 해야 맞는 말입니다.
하지만, 시중에서 유통되는 오닉스는 줄무늬 마노에 착색을 한 것이 대부분이며
그 착색과정이나 방식 등에 따라서 등급이 많이 차이가 납니다.
6개월 이상 착색원료에 담가두어야 제 색이 난다고 하더라구요.

2. 자마노
많은 사람들이 '자만옥' 이라고 알고 있는 자마노는 자색 마노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므로 혼동하여 부르지 않아야 되겠지요?

3. 사드오닉스 (Sardonyx)
적색과 흰색의 줄무늬가 있는 것을 말하며 수 많은 마노 중에서 가장 오래 전부터 애용되었으며,
8월의 탄생석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카닐리언과 혼용되는 경우도 있네요.

4. 녹옥수(Chrysoprase)
호주비취라고도 하며, 마노 중에서는 제일 고급으로 친답니다.
아주 아름다운 녹색을 보입니다.

5. 홍옥수(carnelian)
카닐리언은 아름다운 주황색을 띄는 마노입니다. 아봉공방에서도 취급되어
잘 알고 계시겠지요? 아봉이 개인적으로 참 좋아한답니다. ^^
투명한 듯 하면서 반투명한 것이 아주 매력적이며, 고가에 판매됩니다.
일부 가게에서는 사드오닉스를 카넬리언이라고 모르고 판매하기도 하더라구요.

6. 모스 아게이트 (Moss Agate)
무색 아투명한 칼세도니로서 (광물학적으로는 마노가 아님) 이끼 모양의 녹색 각섬석이 내포물로 존재합니다.
최고 품질은 인도에서 암석의 균열을 채우는 충진물 또는 자갈 형태로 산출되며
중국, 미국 (콜로라도, 미시건, 오레곤, 유타, 워싱턴, 와이오밍)에서도 산출된다.
이끼 형태가 잘 나도록 얇은 슬랩으로 만들며 그밖에 반지, 목걸이, 브로치용 캐보션 보석으로도 가공합니다.

그밖에 짙은 홍색의 프라스마(prasma), 짙은 녹색에 핏빛 반점이 있는  혈석(血石:bloodstone),
헬리오트로프(heliotrope) 등등 많은 것들이 있습니다.

적어놓고 보니, 제가 보기에도 어수선하고 정신이 없기는 한데,
그래도 평소 궁금하시던 것이 조금이라도 해소되셨으면 합니다. ^^




[비즈] 마노 이야기 (Calcedony & Agate)    2005/05/06 3354
  
   [1][2] 3 [4][5]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MICK